구단 홈페이지 회원계정으로 티켓링크 인터넷 예매 서비스 이용을 위해서는 ‘이름, 휴대폰 번호, 성별, 생년월일, 주소’ 정보 입력과 티켓링크 서비스 약관 및 개인정보 취급방침에 대한 동의가 필요합니다.
(* 표시는 필수 입력 사항)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 · 수집목적 : 티켓링크 인터넷 예매 서비스 이용
  • · 수집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성별, 생년월일, 주소
  • · 보유, 이용기간 : 서비스 이용 시까지

귀하는 티켓 서비스 이용에 필요한 최소한의 개인정보 수집, 이용에 동의하지 않을 권리가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거부한 내용에 대한 서비스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위와 같이 개인정보를 수집 및 이용하는데 동의하십니까?

 


포토 스토어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아래 정보가 필요합니다.
(* 표시는 필수 입력 사항)
 멤버십 번호  
 * 이름  
 * 생년월일  
 * 연락처  

엔에이치엔티켓링크 (주)가 제공하는 상품 및 서비스를 구매하고자 할 경우, (주)엔씨다이노스는 티켓 정보 안내 및 구매, 고객응대 등을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만을 아래와 같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주)엔씨다이노스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제공에 대한 사항을 안내 드리오니 자세히 읽은 후 동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1.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엔에이치엔티켓링크(주), 지플러스 주식회사

2. 제공하는 개인정보 항목
이름, 성별, 생년월일, 아이디(생년월일), 휴대폰번호, 주소

3.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이용목적
- NC 다이노스 : 티켓현장발권, 경기예매내역관리, 경기취소 등에 대한 안내, 시즌티켓 제작 및 배송, 회원서비스 제공 - 지플러스 주식회사 : 예매내역 확인 및 고객응대

4.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기간 개인정보 이용목적 달성 시까지 보관하며, 관계법령의 규정에 의해 보존의 필요가 있는 경우 및 사전 동의를 득한 경우 해당 보유기간까지

5. 동의거부권 등에 대한 고지
본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지 않으시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상품구매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엔에이치엔티켓링크 (주)가 제공하는 상품 및 서비스를 구매하고자 할 경우, (주)엔씨다이노스는 티켓 정보 안내 및 구매, 고객응대 등을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만을 아래와 같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주)엔씨다이노스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제공에 대한 사항을 안내 드리오니 자세히 읽은 후 동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1.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엔에이치엔티켓링크(주), 지플러스 주식회사

2. 제공하는 개인정보 항목
이름, 성별, 생년월일, 아이디(생년월일), 휴대폰번호, 주소

3.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이용목적
- NC 다이노스 : 티켓현장발권, 경기예매내역관리, 경기취소 등에 대한 안내, 시즌티켓 제작 및 배송, 회원서비스 제공 - 지플러스 주식회사 : 예매내역 확인 및 고객응대

4.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기간 개인정보 이용목적 달성 시까지 보관하며, 관계법령의 규정에 의해 보존의 필요가 있는 경우 및 사전 동의를 득한 경우 해당 보유기간까지

5. 동의거부권 등에 대한 고지
본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지 않으시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상품구매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작성자 제목 작성일

김형욱

다톡 게시판은 모든 연령대의 다양한 의견을 가진 팬들이 함께하는 소중한 공간입니다. 2019.06.20

김형욱

NC 다이노스 상담 서비스 운영 안내 2019.05.31

김형욱

[KBO] KBO 경기장 안전가이드라인 안내 2019.05.22

김형욱

티켓 양도, 양수, 판매 관련 게시물 운영 정책 안내 2019.04.28

김형욱

홈경기 물품 분실 시 GATE1 옆 안내센터를 찾아주세요. 2019.04.14
수고했어 엔씨 쓰고 싶은 말 다 쓰면 너무 길거 같고...감독코치 선수단 팬여러분들 모두 고생 많으셨습니다.

예상치 못한 나성범선수 이탈과 외인타자 부진 그리고 시즌초부터 주전들의 줄부상에도 이렇게 견디고 버틴것만으로도 자랑스럽습니다.

초보감독성장기 보는 마음이었지만 선발야구를 보게 되서 너무 기쁩니다. 내년에는 더 강한 선발야구로 돌아오길 기대하겠습니다.

그리고 올해 포수와 4번타자로 고생한 양의지선수 내년에는 5번에 칠 수 있게 좋은 외인이 왔으면 좋겠네요.

나성범선수 자리가 이렇게 큰 줄은 몰랐음...클린업에 양의지선수 혼자있는 꼴인데 뒤를 받쳐줄 선수가 없다는게 참...새얼굴 발굴이라도 해야할판.

주장 박민우선수도 여기저기 아픈몸 이끌고 뛰어준다고 고생했네요. 그리고 주전들 빠졌을때 그 자리 지키며 잇몸야구를 보여준 엔씨의 미래들...

아름다운 엔팍개장과 좋은 신인들 많이 데리고 온 것. 힘든 시간도 있었지만 돌아보면 괜찮은 시즌이었던거 같습니다.

우리의 가을은 아쉽게 끝났지만 강팀이 되기위한 과정으로 여기며 또 다시 봄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마지막으로 박모선수는 어차피 잡을거 같은데 2년이상은 안봤으면 좋겠네요. 4년을 함께 했는데 아직도 낯설다...재계약하는 순간 드러누울 각..)
  • 0
  • 0
  • 460
2019.10.04
2019 포스트시즌 직관을 마치며... 2019시즌 마지막 게임을 직관했습니다. 어렵다고는 생각했지만 토요일 2차전도 미리 예매했었습니다. 매 년 포스트시즌 직관가다가 2018년 못 갔을때는 참 어색했습니다. 그래도 올해는 5위를 해서 최소한 한 게임은 해서 좋았습니다. 포스트시즌 엠블럼이 "한계를 넘어서라" 입니다. 지나간 일 회상하면 아쉬움이 많이 남겠지만 매 년 쓰는 마지막 경기 후 저 나름대로의 짧은 소감 몇 자 적어봅니다. 저는 74년생이라 감독과 투수코치한테 공식적인 자리에서 반 말 한 번 쓰겠습니다. 2019년 시즌에 대해서 두 사람은 철저하게 반성하고 한계를 넘어서라. 올 해가 첫 시즌의 시행착오이자 경험 부족이었다고 생각하면 정말 처절하게 반성하고 공부해라. 만약 능력이 안되고 단디 할 생각 없으면 깔끔하게 그만둬라. 3루 주루코치는 연배가 어떻게 되는지 몰라서 반말은 못하겠지만 처절하게 반성하고 공부하셔야 합니다. 어제도 느낀 것이지만 잠실야구장 3루 원정석의 우리 다이노스 팬 많이 늘었습니다. 첫 포스트시즌 LG전에서 빨간 유광점퍼에 둘러싸여서 기 죽었던 시절 생각하면 격세지감을 느낍니다. 다시 한 번 구단관계자 분들에게 호소합니다. 우리 다이노스 팬들이 시간과 돈이 넘쳐나고 할 일이 없어서 그렇게 열심히 응원하는 것이 아님을 구단과 코칭스태프는 명심하셔야 할 것입니다. 2020년 내년 시즌에는 포스트시즌 엠블럼 처럼 꼭 한계를 넘어서서 우승하는 다이노스로 돌아오길 기원합니다. 마지막으로 2019년 한 해 모두들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 2
  • 1
  • 550
2019.10.04
박석민 박석민이 FA로 타팀으로 이적할 가능성은

20인외 1명..연봉의 200% 그러니 15억

이것 때문에 0%가깝다라고 봅니다



그리고 양학 이던 아니던 NC에서

규정타석 채운 선수중에서는 OPS 1위 양의지 2위 박민우

확장하면은

1위 양의지 2위 박석민 3위 박민우 4위 모창민



정확히 따지면 박석민 돈값 못한 먹튀임

그렇다고 NC에서 불필요한 선수인가..그건 아님



결국 타팀으로 이적 가능성은 없고

아직 선수로써 쓸모는 있는 선수가 박석민



NC입장에서는 급할게 없죠..

4년전에는 박석민이 갑이였지만 이전 .NC가 갑



4년전 박석민급 선수면

무조건 NC에 득이지만

영입하지 않아도 되다..라는 글도 다톡에 썼었지만



지금은 박석민 영입할려는 타팀이 있다면

NC는 땡큐

없으면 최대한 후려쳐서

껌값이라면 그렇지만

박석민 입장에서는 가혹하다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계약하면 그만이죠







  • 0
  • 0
  • 809
2019.10.04
감독 능력 부족 시즌 마지막 두산 경기를 그렇게 허무하게 내주지 말았어야 함. 물롬 리드를 하게 될지도 몰랐겠지만 리드를 하게 됐고 장현식이 맞아 나갈 때는 바꿔서 차라리 그 경기를 잡았어야 했음. 근데 감독의 WC 점검이라는 언론 플레이 아래에 그 경기를 헌납 했음. 그것도 끝내기로. 팀 사기 조져놨죠.



일전에 시즌 막바지였나 흐름 탄 계기가 린드블럼 상대로 승리하고 나서라고 안했던가? 그것만큼 야구란게 흐름과 팀 사기가 중요한데. 저 경기를 저렇게 되도 안한 논리로 날려놓고 오늘 결과를 기대하기는 그렇지. 차리리 처음부터 졌으면 컨디션 점검이라고 해도 괜찮았지.



마지막 경기 컨디션 점검한다면서 경기 날려먹는거 보딘 그날 차라리 잡는게 나았다고 본다. 장현식이 내렸다고 100% 막았다는 보장은 없다만 저꼴 안 날 확률은 훨 높았다고 봄.



내년엔 저 감독을 안 봐야 함. 아무것도 안해야 성적이 잘 니오니

  • 2
  • 0
  • 678
2019.10.04
2019년한해 너무나도 고생하셨습니다. 2019년한해 아쉬운점도 많고 할말도 많지만 엔씨다이노스가있어 행복했습니다. 여기까지 와준거만해도 너무 고생하셨습니다. 우리 다이노스선수들...감독님 이하 코칭 스탭들...그리고 엔씨다이노스 팀의 존재이유이자 상징인 팬분들이 있었기에 이자리까지 왔다고 생각합니다. 2020년에는 더욱더 거침없이 갈꺼라 생각합니다.

엔씨다이노스 화이팅!!!!!!

  • 0
  • 0
  • 457
2019.10.04
NC다이노스 선수 고생많으셨 습니다 오늘 경기 너무 아쉬어서 서글프네요

박민우선수가 두산전에 너무 열심히 해서 부상당해

와일드카드에서 수비가 제대로 안되어 맘아팠습니다

그렇지만 5위 순위싸움할때 수원가서 직접봤는데

너무 열심히 해서 스트레스가 싹 날렸습니다

구창모선수도 몸관리 잘하고 잘먹고해서 양현종같은 강한선수

되었으면 합니다

노진혁선수도 제발 체력관리 잘해서 아프지 마세요

꼭 잘할때 안나오면 부상~~~~

내년에는 몸관리 잘해서 부상없이 정기시즌 우승 했으면합니다

  • 0
  • 1
  • 479
2019.10.03
부산에서 당일로 직관 갔다 왔습니다. 올라가는 KTX안에서 와이프보고



오늘 라인업 3가지만 안했으면 좋겠다 했는데



잠실도착해서 라인업 보고 다리에 힘이 풀렸습니다.



제가



1.스몰린스키 클린업에 제발 넣지마라



2. 박석민 선발에서 빼라



3. 쓸데없이 신의 한수 해본다고 변칙 기용하지마라(이상호)



였는데 아니나 다를까 감사하게도 3가지 다 실행했네요



(절대 결과보고 끼어 맞춘거 아닙니다^^)



우리팀 감독이라 존중하고 싶은데 진짜 초보에 돌감독 티 너무 납니다.



어짜피 와카로 우승은 힘든거 알지만 시작전에 벌써 지고 시작하는



경기운영 내년에는 정말 보기 싫네요



다들 한해 고생하셨습니다.

  • 1
  • 0
  • 717
2019.10.03
창원에서 올라간 직관팬 한줄평 이상호야 기대치가 딱 거기까지인 선수니까 그렇다 쳐도

박석민 진심 내년에는 라팍길만 걷자



그리고 트레이닝 파트, 외인 스카웃 파트 진짜 잘 좀 해라

  • 1
  • 0
  • 939
2019.10.03
낸시즌에 반드시 퇴출되어야 할 것들!



1. 이동욱 감독 : 아직 프로팀 감독하기엔 많이 모자란다



그런 머리로 무슨 놈의 프로팀 감독을 하나







2. 박석민 : 박석민은 반드시 재 계약을 해서 안된다









실력도 없지만 인성이 문제다



게임에 지고 있어도 안타까움도 없어 보이고



그냥 마음 내키는대로 방망이를 휘둘고 있다



오늘도 9회초에 1아웃 만루에서 그냥 맥없이



아웃되는데 박석민이 돈값, 이름값을 전혀하지



못하고 있다





(오늘 모 해설위원이 박석민 저렇게 하면 내년에



재 계약이 어렵겠다고 하였다)



오죽 했으면 해설 위원이 그런말을 했겠나 싶다





저런 성의 없고 마음 내키는 대로 방망이를 휘두려는



넘에겐 자비를 베풀어서 안된다



반드시 재 계약을 하면 안된다









참고로 박석민에게 주는 돈으로 똑똑한 넘 3명을



영입할 수가 있다











3. 3루 코치 : 아 양반은 엔씨타자들이 친 공이 아웃인지



인인지를 구분도 못하는 자이다







그런데 왜 3루 코치로 있는지 모르겠다









그리고 양의지도 조금 더 잘해야 한다



팬들의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다. 끝
  • 2
  • 1
  • 1160
2019.10.03
77ㅓ억 96억 잘가라. 다시는 NC에서 보지말자.
  • 1
  • 0
  • 658
2019.10.03
웹서비스 운영안내 글쓰기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